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주간조선 | 경제 ]

점점 커지는 트럼프 리스크, 최악의 시나리오로 가나

본문

 

이장훈 국제문제애널리스트 truth21c@empas.com 

 

 

 

지난해 12월 18일 미시간주 배틀크리크에서 유세 중인 트럼프 대통령. photo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믿지 않으면서 북한 핵 위협이 사라졌다고 블러핑 (bluffing·허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만간 대북정책이 형편없는 실패로 끝났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해야 할 때가 올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최대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생각하 지만, 불행히도 이는 사실이 아니다. 북한 핵을 용인할 수 없다는 트럼프 대통 령의 주장은 이제는 하나의 미사여구 정책(rhetorical policy)으로 전락했다.”
북한은 물론 이란·아프가니스탄·시리아 등 외교정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우다가 지난해 9월 해임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담당 보좌관이 지난해 12월 22일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 가진 인터뷰 내용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 차관(2001~2005)과 유엔 주재 미국대사(2005~2006) 등을 역임했고,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EI) 부소장과 유대 국가안보연구소(JINSA) 이사 등을 지냈다. 2012년 미트 롬니 공화당 대선후 보의 참모도 지낸 자타공인 미국의 뛰어난 외교·안보 전문가 중 한 명이다.
지금까지 북한 정권의 핵전략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선주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