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더힐링 | 푸드 ]

복을 담은 든든한 한 그릇, 떡국

본문

 

뽀얀 국물에 쫄깃한 가래떡을 썰어 넣은 떡국 한 그릇. 몸과 마음을 든든하게 채워줄 새해의 첫 끼니다.
정월 초하루에 우리는 왜 떡국을 먹는 것일까?

 

 

 

 

 

 

 

동전처럼 송송 썬 가래떡을 듬뿍

 

​설날, 명망 높은 양반가일수록 그 집안은 손님맞이로 분주했다. 집안의 어르신에게 세배를 드리러 온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새해에는 아들을 낳는다지”, “새해에는 부자가 되었다지”라는 등의 덕담을 주고받은 후에는 정성을 담은 세찬상을 손님에게 대접했다. 세찬상의 주인공은 바로 나, 떡국이다.
왜 새해의 첫 끼니는 떡국으로 시작할까? 1946년 역사학자인 최남선이 조선을 널리 알리기 위해 문답 형식으로 쓴 책인「조선상식문답」에는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은 매우 오래됐다’면서 ‘상고시대 이래 신년 제사 때 먹던 음복 음식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쓰여 있다. 여기서 음복(饮福)은 ‘복을 먹는다’는 뜻으로, 제사를 마치고 가족들이 제사상에 오른 음식을 나누어 먹는 것을 말한다. 이처럼 나는 복에 비견될 정도로 특별했다. 쌀이 귀하던 시절, 환갑잔치나 명절 같은 특별한 날에만 떡을 만들어 먹었고 이런 풍속으로 인해 설날 아침에도 떡과 고기를 넣은 국을 만들어 먹게 된 것이다.
가래떡에는...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선주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