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한경비즈니스 | 경영기업 ]

“‘핀테크 기업 1호 상장’ 목표…‘진심’을 담은 ‘신뢰’가 성공 열쇠죠”

본문


[커버스토리 = 크라우드 펀딩으로 본 소비 트렌드 10]
- 신혜성 와디즈 대표… “2019년에도 펀딩 금액 두 배 성장 자신”



[한경비즈니스 = 이홍표 기자] 크라우드 펀딩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18년을 기준으로 크라우드 펀딩에 몰린 돈은 1000억원이 훌쩍 넘는다. 성장의 주역은 업계 1위인 와디즈다. 와디즈가 2018년 성사시킨 펀딩 금액은 601억원이다. 2017년 성사시킨 282억원의 2배가 훌쩍 넘는다. 펀딩 건수는 3500건으로 2017년(1200건)의 약 3배에 달했다. 와디즈는 크게 두 축으로 운영된다. 하나는 기업이 제품을 생산하기 전에 선주문을 받는 ‘리워드형’이고 다른 하나는 기업에 지분 투자를 할 수 있는 ‘증권형’이다.

와디즈는 국내 최초로 2012년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만들면서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의 구원투수를 자처했다. 이후 와디즈는 한국에서 초기 단계 기업들이 가장 신뢰하는 플랫폼 중 하나로 성장했다. 은행·증권사·투자은행(IB)·비정부기구(NGO)·소셜커머스 등 이색 경력을 가진 인재들을 포함해 현재 와디즈의 총직원은 114명에 달한다. 창업자인 신혜성 대표를 만나 와디즈의 성장 비결을 들었다.

와디즈를 창업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사회생활의 시작은 현대차에서 했습니다. 이후 동부증권 애널리스트를 거쳐 산업은행으로 직장을 옮겼죠. 일을 하다 보니 제 천직이 ‘금융업’이더군요. 증권사와 은행의 기업금융 부서에서 재미있게 일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허전한 마음이 생겼습니다. 금융의 역할은 정말 필요한 곳에 돈이 가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증권업이나 은행업이나 모두 그 역할을 100% 잘 수행하고 있다고 하기에는 부족한 면이 보였습니다. 그러면 어떤 대안이 있을까. 그 대안을 내가 만들어 보자. 이런 고민에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시작했습니다. 사실 처음엔 딱히 아이템이 떠오르지 않아 무조건 구글링부터 했습니다. 일단 ‘메가트렌드’를 예상한 책을 여러 권 읽고 공통적으로 나오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와 P2P에 대한 내용을 자세히 검색했습니다. 여기에 기존의 관심사인 ‘파이낸스’란 단어를 더해보니 크라우드 펀딩이 나오더군요. 그래서 해외 유명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조파닷컴과 킥스타터 등을 찾았고 이들을 분석하며 본격적으로 사업을 구상했습니다. 2010년 시작해 2년여의 준비를 거쳐 2012년 창업했습니다.”

몇 명이서 시작하셨나요.
“3명이었어요. 원래 친하게 지내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