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머니S | 여행 ]

[떠나요 강심장] 대게가 제철… 추위 잠재울 달콤한 영덕여행

본문

'한국관광 100선'-영덕대게 
겨울바다보다 시원하고 달콤한 미각여행
 
 

 

대게 발 조형물로 감싸인 창포말등대(왼쪽), 접시에 놓인 붉은색 대게들(오른쪽 위), 그리고 어판장에서 대게를 살펴보는 상인들(오른쪽 아래). /사진=한국관광공사 

 

      코끝으로 매운바람이 스치는 겨울, 경북 영덕엔 대게 향이 바닷바람에 밀려온다. '대게의 고향' 영덕의 대게는 아름답고 견고한 주황색 껍데기 속에 탄력 있는 속살이 그득하다. 겨우내 청정 심해에서 냉기를 이겨낸 대게는 살이 들어차 맛이 달고 차지다.

영덕대게를 알차게 먹을 수 있는 시기는 12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다. 흔히 찬바람이 불면 대게철이 시작된다고 하나 대게에 속살이 들어차는 시기는 2~3월이다. 산란기가 끝나고 게장까지 야무지게 들어차면 풍미가 살아나면서 어느 때보다 맛있다. 이맘때면 전국의 미식가들이 강구항에 몰려 차 댈 곳이 없을 정도다. 산란과 탈피를 하는 6~10월은 금어기라 겨울과 봄에 즐길 수 있는 영덕대게가 더욱 귀하다.  

 

영덕대게는 껍데기가 딱딱하고 주황색 몸에 연한 노란빛을 띠는 배까지 모양과 색이 화려하다. 몸통에서 쭉쭉 뻗은 다리 여덟 개가 대나무처럼 곧고 마디가 있다고 대게라는 이름이 붙었다. 얼마나 맛있으면 그 옛날 수라상에 올랐을까. 조선 말기 문신 최영년의 시집<해동죽지>(海東竹枝)와 고려 태조 왕건에 관한 문건에도 그 기록이 있다니 대게 맛의 역사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