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머니S | 재테크 ]

[조수연의 그래픽저널] ‘감’으로 투자하는 법

본문

지난해 개봉한 영화 <퍼스트맨>을 봤는지 묻고 싶다. 1년에 한 두 번 강한 인상을 남기는 작품을 만나는데 지난해 말에 본 <퍼스트맨>이 그런 영화였다.

영화에선 라이언 고슬링이라는 인상적인 배우가 닐 암스트롱 역할을 맡았다. 이 영화는 브랜드화 된 닐 암스트롱이 아닌 평범한 가장이면서 우주 비행사로서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보통 인간의 고뇌를 보여준다. 우주 비행사들이 목숨을 바친 인상적인 도전도 영화에 담겨 있었다. 

 

 

일러스트레이트=조수연 공정한금융투자연구소장



◆투자의 ‘감’ 이끌어 내자 

가장 뇌리에 남는 것은 조금 다른 장면이었다. 실제로 우주 공간에서 달 탐사선과 도킹을 위해 우주과학자들은 어마어마한 수학적 궤도 계산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기적과 같이 도킹을 성공시킨 것은 우주비행사의 경험적 지식과 직관이 작용한 수동 조정이었다. 이러한 지식을 행동 경제학에서는 암묵적 지식(tacit knowledge)이라고 한다. 한마디로 하면 ‘감’이라고 할 수 있고 다른 말로는 ‘주먹구구식’ 판단이다. 필자는 금융투자는 이런 ‘감’ 또는 ‘주먹구구식’ 판단으로 가능하고 또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얘기하면 ‘나는 우주 비행사가 아닌데’ 하고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 과연 투자의 ‘감’은 우주 비행사 수준의 사람만이 갖추는 것일까. 

필자가 개인고객 상담을 하면서 아주 인상적인 고액자산가를 만난 적이 있다. 그는 평생 투자에 실패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필자를 만나면 시장에 대한 것을 상세히 묻고 항상 심각하게 듣는 편이었다. 왕성한 궁금증에 비해 그의 투자 재산은 답답할 만큼 움직임이 없었다.

그러다가 대선과 총선 전후 정권 교체기에는 집중적으로 투자했다. 정권 말 레임덕(lame duck) 현상으로 인해 부동산이든 금융자산이든 저평가된 것을 찾아 투자하고 정권 교체 후 정부 투자가 활발하고 시장이 부양될 즈음 고점에 수익을 실현하는 것이다.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투자법인데 대를 이어 성공했다고 한다. 세상 경험과 지혜를 바탕으로 한 ‘감’에 의한 또는 ‘주먹구구식’ 투자법,,,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