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한경비즈니스 | 여행 ]

뉴욕 최고의 호텔, 뉴욕 팰리스에 묵어볼까

본문

-롯데 인수 후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로 재탄생… 유엔총회 시 ‘제2의 백악관’ 역할



[뉴욕(미국)=김현석 한국경제 뉴욕 특파원] 뉴욕 맨해튼 심장부에 있는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은 2018년 9월 26일 하루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오후 2시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이 콘퍼런스 룸에서 열린 데 이어 오후 5시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73차 유엔총회 결산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수백 명의 전 세계 기자들이 몰려들었다. 2018년 9월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 곳도 이 호텔이다.

롯데그룹은 2015년 5월 130여 년 전통의 특급 호텔인 ‘더 뉴욕 팰리스 호텔’을 8억500만 달러에 인수해 ‘롯데 뉴욕 팰리스 호텔’로 간판을 바꿔 달았다. 인수 직후부터 뉴욕 팰리스는 매년 9월 유엔총회가 열릴 때마다 ‘제2의 백악관’ 역할을 하고 있다.

가장 높은 숙박비를 받는 9월에 최고의 귀빈(VVIP)을 유치하려는 뉴욕시 호텔 간 치열한 전쟁에서 롯데는 최고의 승자로 꼽힌다.



◆100년 전 뉴욕 부호들의 대저택 구조 그대로 간직 

백악관이 통째로 뉴욕 팰리스에 온 계기는 원래 유엔총회 때마다 숙소로 쓰던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이 중국 안방보험에 인수되면서다. 보안 문제로 다른 곳을 찾던 백악관의 눈에 들어온 게 뉴욕 팰리스다. 플라자·리츠칼튼·페닌슐라 등과 함께 맨해튼 최고 호텔로 꼽히는 데다 위치·역사·시설·보안·서비스 등에서 앞섰기 때문이다.

이 호텔은 맨해튼의 핵심부인 미드타운 매디슨가에 자리 잡고 있고 뉴욕의 대표적 관광지인 세인트 패트릭 성당과 맞닿아 있다. 땅 주인이 이 성당이다. 1878년 완공된 네오고딕 양식의 로마 가톨릭교회 성당으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국을 찾았을 때 미사를 집전하는 등 맨해튼의 중요한,,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