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한경비즈니스 | 재테크 ]

외환위기의 교훈, ‘현상’보다 ‘원리’따져라

본문

[아기곰의 부동산 산책]
-‘재테크’ 필요성 부각되며 재테크 카페 유행…‘깨어 있어야 살아남는다’
 

IMF 당시 서울 시내 집값이 폭락하며 많은 사람들이 집을 팔았다. 하지만 이후 아파트 값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새로운 ‘재테크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한경비즈니스= 아기곰 ‘아기곰의 재테크 불변의 법칙’ 저자]1997년 외환위기 사태 이후 많은 회사가 문을 닫고 많은 실직자가 양산되면서 사람들은 공포에 빠졌다. 이렇게 미래가 불확실성에 빠지자 많은 사람이 지갑을 닫았다. 이런 상태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지금보다 더 나쁜 상황이 닥칠지 모르는 상태에서 돈을 다 써버리면 더 어려운 상황에 빠지기 때문에 경제 주체 모두가 지갑을 닫아 버린 것이다. 그렇게 되자 한국 경제는 진짜로 경기 후퇴(recession) 늪에 빠지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집값도 폭락을 거듭했다. 1997년 10월부터 1998년 11월까지 1년여 동안 전국 아파트 값은 무려 15.1%나 하락했다. 같은 기간 전셋값도 22.3%나 폭락했다. 집을 팔거나 전세를 빼 현금화하려는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흥미로운 것은 매매가보다 전셋값이 시장에서 먼저 그리고 더 심하게 반응한 것이다.

◆아파트 값 15.1% 하락한 외환위기

경기 수축이 심각한 상황에 이르자 그 당시 DJ 정부에서는 시중에 돈을 풀어 경기를 끌어올리려는 정책을 쓰게 된다. 인위적인 인플레이션을 일으키려고 했던 것이다. 이에 따라 통화량(M₂)을 1998년 23.7%, 1999년 13.6%나 늘렸다. 역사상 전무후무한 조치를 취한 것이다. 단기간 동안 기존 통화량에 비해 40%에 가까운 돈을 풀어 시중에 돈이 잘 돌아가도록 한 것이다.

인플레이션이 되면 현금은 가치가 떨어지고 현물의 가치는 올라간다는 것이 경제학의 기초 상식이다. 그러므로 당연히 DJ 정부에서 급격하게 통화량을 늘리면서 현금 가치가 떨어지고 집값은 올라가게 됐던 것이다.

1998년만 하더라도,,,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