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한경비즈니스 | 시사이슈 ]

그대로 ‘다이내믹’, 인물로 본 2018 정치판

본문


[지금 정치판에선]
급부상한 이낙연·죽다 살아난 이재명·유튜브로 재기 노리는 홍준표·노익장 과시한 손학규 



[김형호 한국경제 정치부 기자] 2018년 대한민국 정치판은 ‘다이내믹 코리아’ 그 자체였다. 2018년 초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싹튼 남북정상회담은 판문점과 평양을 오가는 3차례의 정상 간 만남으로 이어졌다. 이 와중에 불어 닥친 ‘미투 열풍’은 여권의 차기 대권 주자 1순위로 꼽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나락으로 떨어뜨렸다. 6월 지방선거에 앞선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은 또 다른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커다란 상처를 남겼다.

여권 유력 주자들이 잇단 악재에 고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했다. 이는 2018년 6월 지방선거 참패로 이어졌다. 홍준표 대표는 책임을 지고 사퇴하고 한국당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하지만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이라는 정가의 격언처럼 하반기부터 반전이 벌어졌다. 2018년 초 70%대를 넘나들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소득 주도 성장을 둘러싼 논란으로 1년 만에 40%대로 밀려났다. 비대위 체제의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파고들며 반전의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2018년 한 해 정치·사회적 이슈에 따라 희비가 엇갈린 인물들을 짚어봤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