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월간 DI | IT ]

듣는 사람에게 귀 기울이는 방송 잡코리아TV

본문

 


 

 

‘어떻게 하면 바이럴이 많이 될까’, ‘어떻게 해야 화제가 될까’ 라는 질문은 콘텐츠를 만드는 이들에 있어 반드시 따라붙는 질문이다. 

 

누군가에 닿아야 하는 메시지를 갖고 있다면 그 매체가 무엇이 됐건, 그 누군가에 닿을 기회를 우선 얻어야 하니 한 번은 던져야 할 질문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많은 이들에 공유될 수 있는 콘텐츠’에 지나치게 집중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해를 입히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는 것 또한 분명하다.

 

정보를 전달하는 콘텐츠에 대해서도 질문은 예외 없었고, ‘취업 전문 라이브 방송’을 콘셉트 삼아 시작한 ‘잡코리아TV’ 역시 작년 3월, 같은 물음 앞에 서 있었다. 

 

구인·구직 정보 제공 포털이나 취업 강의 제공 포털 중 가장 먼저 라이브 방송을 시작해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이들은 그 답을 ‘누가 우리 방송을 보는가’에서 찾았다.

 

채팅을 통해 시청자와 의견을 나누며 진행되는 라이브 방송과 2분 내외의 편집본인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작하는 잡코리아 마케팅팀의 박지영 선임 매니저, 원지혜 매니저, 권택민 매니저를 만났다. 

 

이들은 작년 12월 시즌 2를 마치고 현재 숨 고르기 중이다. 1일 1회 진행되던 콘텐츠 제작 주기도 주 1회로 돌렸다. 3월에 시작되는 시즌 3 준비를 위해서다.

 

두 시즌을 거치며 이전보다는 ‘조금 수월해졌다’고 말하는 이들은, 누가 듣는지, 듣는 이들이 무엇을 가장 필요로 하는지, 그래서 무슨 이야기를 어떻게 전해야 하는지에 대해 그간 안고 있던 고민과 결론을 들려주었다. 

 

‘절실한 취준생(취업준비생)들에 정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주고 싶다’고 말하는 이들에게서 시청자에 대한 애정이 드러나 보였다. 

 

애정으로 듣고 애정으로 말하는 취업 전문 라이브 방송 잡코리아TV의 이야기를 함께 살펴보자. (이하 박지영 선임매니저는 ‘지영’, 원지혜 매니저는 ‘지혜’, 권택민 매니저는 ‘택민’.)

 

 


 

 

얼마 전 시즌2를 마쳤다. 시즌제로 진행하는 이유가 따로 있나?


지영


콘텐츠 자체가 시즌을 많이 탄다. 많은 기업이 공고를 올리는 공채 시즌에 시청자가 많이 몰린다. 

 

취업 프로세스가 자소서부터 기업 분석, 면접 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 주에 공채 공고를 낸 기업에 대해 이 흐름으로 주제를 이어갈 때 시청자 참여가 가장 활발하다. 

 

채팅을 보는 사람도 많고 질문 수도 많다. 시즌성 콘텐츠로 진행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공채 시즌에 맞게 시즌 1, 2를 진행했다. 시즌3도 3월 공채 시즌에 맞춰 진행할...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