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포춘코리아 | 테크 ]

날아가는 바이오주 잡을까 쉬어가는 반도체주 노릴까

본문




최근 바이오·제약주의 상승세가 무서울 정도로 거세다. 다시 돌아온 이번 랠리의 동력과 흐름은 무엇일까? 이런 바이오장에서도 ‘묻지마 투자’나 ‘급등주 따라잡기’보단 장기적인 관점에서 숨은 진주를 찾는 게 바람직하다.


그렇다면 반도체주는? 올해 계속된 랠리는 다시 탄력을 받을 수 있을까? 글로벌 경기가 낙관적인 만큼, 추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는 낙관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조용준 포춘코리아 객원 기자 heme121@naver.com 

 

 

돌아온 바이오·제약 랠리 

 

바이오·제약주의 최근 랠리가 심상치 않다. 코스피의 의약품 업종지수는 올 9월1일 9,875.03에서 11월17일 12,510.72까지 상승해 26.7% 올랐고, 코스닥시장의 제약 업종지수도 6,737.37에서 9,566.33으로 42.0% 상승 했다. 

 

지난해 잘 나갔던 바이오·제약주들이 된서리를 맞은건 한미약품의 주가급락 사태 때문이었다. 그러다 올 5~6월부터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같은 바이오시밀 러(비이오의약품 복제약) 업체 주가가 꾸준히 상승해 바이오·제약주 랠리의 불을 다시 지폈다. 

 

비슷한 시기 항암 바이러스를 이용한 항암치료제 펙사벡으로 유명한 신라젠이 신약개발 대장주로 떠오르며 바이오 업체 랠리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지난해 랠리에 찬물을 끼얹은 한미약품도 급락 이후 첫 50만 원 대를 회복하며 명예회복에 나선 상황이다.

 

중소형주 주가도 바닥에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몇몇 종목에선 신약개발 모멘 텀에 따른 급등세가 연출되기도 했다. 코스닥 지수가 바이오·제약주에 대한 관심과 쏠림에 힘입어 720선을 돌파했다. 

 

‘제2의 신라젠’, ‘제2의 셀트리온’을 찾는 개인 투자자들이 코스닥 바이오 제약 종목에 몰렸고, 전통적인 대형 제약주들도 실적 호조를 등에 없고 상승세에 동참했다.

 

지난 9월 기술특례로 상장한 항체신약 개발업체 앱클론은 위암 및 유방암 표적 항체의 일본 특허 취득과 중국 기술이전 등으로 공모가 대비 6배 이상 급등했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엠지메드는 최대주주가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으로 변경되고, 

 

 


반도체 호황의 지속여부를 놓고 연초부터 낙관론과 비관론이 계속 제기되고 왔다. 그러나 글로벌 경기 상승 추세가 지속되는 한반도체 랠리는 지속될 전망이다. 낙관론자는 목표가로 삼성전자 350만원, SK하이닉스 12만원을 제시하고 있다. 

 

 

항암신약 특허를 보유한 글로벌 벤처기업 인수 계획이 발표되면서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표적 항암제 미국 임상시험을 신청할 예정인 CMG제약도 마찬가지였다.

 

항암 진단키트 업체인 에이티젠 역시 적용 대상 확대 등의 호재로 연중 최고가를 돌파했다. 줄기세포 신약개발 업체인 강스템바이오텍과 안트로젠, 소재 및 펩트로이드 신약 개발 업체인 애니젠도 급등세를 ...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