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주간조선 | 시사이슈 ]

소외된 이들의 생명선

본문

지난 11월 27일 의정부성모병원 경기북부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환자구역 내 모습. photo 조현호 영상미디어 객원기자  


 

의정부= 배용진 기자 max@chosun.com 

 

지난 11월 27일 오후 의정부성모병원 경기북부권역응급의료센터 중환자구역의 한 병상. 60대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산소마스크를 쓴 채 병상에 누워 있었 다. 머리 아래의 흰 시트가 피로 시뻘겋게 물들어 있었다. 

 

머리카락 사이로 보이는 두피는 피투성이였다. 트럭에 치여 병원에 실려온 지 40분 정도 된 환자였다. 그의 몸은 성한 곳이 없었다. 

 

갈비뼈는 여러 개가 부러졌고, 왼쪽 눈 부분은 푸른 멍으로 부풀어 얼굴을 알아보기 어려웠다. 팔다리처럼 생명과 직결되지 않은 부위의 골절은 아직 확인조차 못 한 상태였다. 

 

환자의 상태를 표시하는 표시기에는 ‘70’과 ‘40’이라는 숫자가 쓰여 있었다. 출혈 때문에 혈압이 떨어진 것이다. “처음에 도착했을 땐 혈압이 50 까지 떨어졌어요.” 의료진이 환자의 목까지 시트를 끌어올렸다. 보호자는 보이지 않았다. 

 

 

분초 다투는 生死의 현장 

 

의정부성모병원의 경기북부권역외상 센터는 아직 정식으로 개소하지 않았 다. 11월 기준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전국 권역외상센터는 총 17곳이다. 이 중공식적으로 문을 열어 운영되고 있는 센터는 9곳. 

 

2014년 지정받은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는 아직 개소하지 않은 나머지 8곳 중 하나다. 내년 3월 문을 열예정이다.

 

이로 인해 의정부성모병원은 현재 마련된 경기북부권역응급의료센터 건물 에서 외상 환자와 일반 응급환자를 함께 받는다. 말하자면 ‘한 지붕 두 살림’ 을 하는 격이다. 

 

생명이 위독한 환자가 이송되면 위급환자를 의미하는 별 표시를 붙인 뒤 ‘패스트 트랙’을 통해 CT 촬영, 엑스레이 촬영 등을 먼저 한다. 

 

응급 센터의 중환자들이 쓰는 병상은 유리로된 자동문 안쪽에 있다. 총 20병상 규모로 이 중 6병상이 외상환자 전용으로 지정돼 있다.

 

복지부가 지정하는 국가기반시설인 권역외상센터는 중증외상환자를 365일 24시간 즉시 응급수술할 수 있도록 시설·장비·인력을 갖춘 외상전용 치료 센터를 말한다. 

 

중증외상환자로 분류되는 기준으로는 성인의 경우 6m 높이 이상에서 떨어졌거나(소아는 3m 높이 이상), 시속 30㎞ 이상으로 달리는 차에 치였거나, 두 군데 이상 골절을 당했거나 등의 요인이 있다. 

 

조항주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장에게 응급실과 분리된 별도 외상센터를 건립해야 하는 이유...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