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웰빙라이프 | 시사이슈 ]

정기예금 이자로는 생활 힘들어 고령화시대 사회 문제 될 가능성

본문

 

 

가계부채 대책 최대 희생양 ‘은퇴세대’ 

 

부동산을 활용하는 은퇴세대 노후 플랜이 10·24 가계부채 대책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10·24 대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은행 대출이 사실상 막히면서 이전처럼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워진다.   장상진 조선일보 기자 사진 셔터스톡 

 

 

지난봄 대기업에서 퇴직한 김모(58)씨는 퇴직금 등 종자돈 3억원에 담보대출 4억원을 더해 서울 마포구 연남동 대지면적 80㎡짜리 단층 단독주택을 사들였다. 

 

이어 자기 집을 담보로 다시 1억5,000만원을 대출받아 3 층짜리 소형 레스토랑으로 고친 다음 월세 300만원에 임대했다. 

 

대출 이자를 제외한 월순수입은 160만원 정도. 김씨는 “월세가 넉넉하진 않지만, 연금 소득 등을 보태면 그럭 저럭 노후 대비가 끝난 거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부동산을 담보로 한 대출을 활용하는 김씨 투자는 50대 후반이 넘은 ‘은퇴세대’ 사이 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방식이다.

 

하지만 앞으론 부동산 투자로 노후 준비를 하기가 훨씬 어려울 전망이다. 부동산 대출에 대한 정부 압박이 한층 강해진 탓이다.

 

부동산을 활용하는 은퇴세대 노후 플랜이 10·24 가계부채 대책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은퇴세대 중 상대적으로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대출을 레버리지로 활용, 소형 주택이나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해 월세 수입으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10·24 대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은행 대출이 사실상 막히면서 이전처럼...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