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로피시엘옴므 | 아트 ]

BODY FASHION

본문


 


 

 

미술, 패션, 음악, 무대 예술을 아우르는 21세기형 오페라는 어떤 모습일까? 베니스 비엔날레 황금사자상의 주인공, 안네 임호프가 이 질문에 답한다.



올해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독일관의 작가 안네 임호프(Anne Imhof)의 작품을 어떻게 분석할 수 있을까?

 

1978년 독일 기센에서 태어난 그녀는 2012년 프랑크푸르트의 예술 학교 슈테델슐레(Stadelschule)를 졸업하면서 미술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로베르 브레송의 영화 <소매치기(Pickpocket)>(1959)에서 영감을 받은 <스쿨 오브 세븐 벨스(School of Seven Bells) (2012~2013) 로 졸업 작품상을 받은 것.

 

자신의 노래와 차분한 합창으로 시작해 열네 명의 퍼포머가 소매치기처럼 회색 막대를 서로 교환하거나 코트를 바꿔 입고 원을 그리며 걷는 행위를 40여 분간 반복하는 작업이다.

 

그녀는 2013년 모교의 미술관인 포르티쿠스(Portikus)에서 첫 개인전 ‘퍼레이드(Parade)’를 개최하며 졸업 작품과 함께 <아쿠아 레오(Aqua Leo)>(2013), <에혜이(Аhjeii)>(2011~2013)를 동시에 선보였고 이후 뉴욕, 파리, 뮌헨 등에서 <레이지 (Rage) (2014~2015), <딜(Deal)>(2015) 등을 발표하며 왕성한 창작 활동을 이어갔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