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로피시엘옴므 | 패션 ]

SO RICH SO POOR

본문


 



21세기 부자의 빈곤한 패션.

 

빛바랜 듯한 그레이 컬러의 패딩 점퍼, 파자마를 닮은 펑퍼짐한 스트라이프 팬츠, 투박한 운동화, 그리고 애써 손질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 헤어스타일까지.

 

이것은 오랜만에 꺼내 본 앨범 사진 속 아빠의 젊은 시절 모습이 아니다. 2017년 가을/겨울 발렌시아가가 선보인 룩 중 하나일 뿐.

 

그들은 이번 시즌 본래 어깨보다 한 뼘 정도는 더 넓은 오버사이즈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 롱 코트와 역시나 여유로운 품의 팬츠, 후드 스웨트 셔츠 등 199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룩으로 컬렉션을 채웠다. 화룡점정은 짧은 스트랩이 달린 클러치 백.

 

2017년 컬렉션이지만 어린 시절 부모님의 모습이 오버랩되며 꽤나 묘한 기분이 든다.


이것은 단지 1990년대 패션이 트렌드의 궤도로 돌아온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1990년대 패션 아이템뿐만 아니라 아직 누군가의 옷장에 존재할 법한 평범한 아이템들이 하이엔드 브랜드의 신제품으로 출시되며 부유한 사람들의 쇼핑리스트에 오른다는 뜻이다.

 

이제 부자들은 금, 은, 보석과 퍼, 가죽으로 부를 과시하던 과거와 달리 코튼 티셔츠, 저지트랙 수트, 에코 퍼 등으로 치장한다.

 

화려하고 값비싼 아이템의 매치로 자신의 부를 과시하는 방식이 아니라 다소 평범한 아이템을 활용해 자기만족을 중시하는 스타일링! 부자들의 모습이 달라지고 있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