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포춘코리아 | 피플 ]

‘청바지 사나이’가 들려주는 게스코리아의 성장 스토리

본문

 


 

세계적 명성 그대로다. 2007년 한국 시장에 직진출한 게스는 국내시장에서 청바지 1등 브랜드로 굳건히 자리를 잡고 있다. 게스코리아는 게스 본사의 전폭적인 신뢰도 받고 있다. 게스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제임스 박 대표의 능력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임스 박 대표는 게스의 일본 법인까지 책임지고 있다. 청바지에 푹 빠져 살고 있는 제임스 박 대표를 만나 비즈니스 이야기를 들어봤다.

 

 

“게스 청바지가 처음 시장에 나왔을 때 정말 최고였죠.  

 

기존에 나와 있던 청바지와는 완전히 달랐으니까요. 멋쟁이들이 입는 진짜 세련된 옷이었어요.”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게스코리아 본사에서 만난 제임스 박 대표는 게스 청바지 얘기를 하며 활짝 웃었다.


게스는 폴과 모리스 마르시아노 형제가 1981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론칭한 브랜드다. 게스는 출시되자마자 전 세계 청바지 시장을 뒤흔들었다.

 

빨간색 테두리를 두른 흰색 역삼각형 바탕에 물음표가 박혀있는 게스 로고는 전 세계 젊은이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다. 청바지가 상징하는 ‘젊음’과 ‘반항’을 새로운 이미지로 바꿔놓은 것도 게스였다.

 

게스는 청바지를 순식간에 ‘섹시’ 아이콘으로 둔갑시켰다. 브랜드 출시 직후 아름다운 여자모델을 내세워 강렬한 이미지의 광고를 내보냈고, 곧 여성의 몸매를 가장 아름답게 표현할 수 있는 섹시한 청바지 이미지를 굳힐 수 있었다.


게스는 1989년 일경물산과 라이선스를 체결해 국내에 진출했다. 이후 두산그룹이 라이선스 사업권을 넘겨받아 2006년 말까지 국내에서 영업을 했다. 제임스 박 대표가 게스와 인연을 맺은 건 2005년의 일이었다.

 

당시 이탈리아 여성복 브랜드 ‘미스식스티’의 아시아지역 총괄 머천다이저(MD)를 맡고 있던 그에게...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