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포춘코리아 | 시사이슈 ]

실리콘밸리는 트럼프를 믿어야 한다

본문

 

 

 



트럼프 대통령은 실리콘밸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조금은 민망한 상황이다. BY ERIN GRIFFITH

 

 

엿 먹어라, 트럼프!’ 보스톤에 본사를 둔 벤처캐피털 찰스 리버 벤처스 Charles River Ventures(이하 CRV)는 지난해 가을 홈페이지를 방문한 사람들에게 이런 메시지를 던졌다. 이 회사 홈페이지는 도널드 트럼프의 반 이민 입장을 강하게 비난했다: ‘만약 당신이 국경 벽을 세우고 변화를 거부한다면, (대선에서) 손을 떼라.

 

편견이 심한 사람은 대선에 참여해선 안된다.’ 이런 반감이 IT업계 전반에 걸쳐 강하게 공유되면서 트위터와 SNS서비스 업체 미디엄 Medium의 블로그 내용, 컨퍼런스, 그리고 정치 후원금 행사 등에서 널리 표현되었다.

 

154명의 IT업체 대표들은 트럼프를 반대하는 공개 서한에 서명했다. 아마존 최고경영자이자 워싱턴 포스트 소유주인 제프 베저스 Jeff Bezos는 “트럼프가 미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휼렛 패커드 엔터프라이즈 Hewlett Packard Enterprise 최고경영자이자 공화당원인 멕 휘트먼 Meg Whitman도 힐러리 클린턴에게 정치후원금을 제공하며 트럼프를 “부정직한 선동가”라고 비판했다. IT업계보다 더 높게 반대 목소리를 내는 곳은 없었다.

 

그러나 그건 ‘과거사’일 뿐이다. 그런 반감이 사라지고 있다. CRV 홈페이지도 현재는 정상으로 돌아와있다. 일부 벤처 투자자들도...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