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좋은만남 | 건강의학 ]

너의 숲에 깃들다

본문






사그락 사그락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 겨울요정들이 기대는 자작자작 자작나무숲 아픔을 기억할 줄 아는, 감성과 영혼을 낡은 나이테에 숨긴 너의 숲에 깃들다

 

김인성|숲 안내자·(사)경남생명의숲국민운동 상임대표

 

 

강원 인제군 인제읍 원남로 760, 자작나무숲은 강원도 응봉산 자락의 수산리와 원대리 두 곳이 있습니다. 하얀 표피에 높게는 20미터까지 자라는 자작나무숲은‘ 숲의
여왕’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추운 곳에서 자라는 특성 때문에 대부분 태백, 횡성, 인제 등 강원도 산간 지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중 인제는 대표적인 자작나무 군락지로 꼽히지요.

 

 

뽀드득 뽀드득 하얗게 쌓인 눈길을 걸으면, 젊은 날 가슴 설레며 보았던 영화 ‘닥터 지바고’의 눈부신 설원을 걷듯 영혼마저 가벼워집니다. 시끌시끌했던 ‘사람의 숲’ 속에 부대끼며 지친 마음조차 내팽개쳐진 시간들이 잠시 떠오릅니다.

 

이제 깊은 겨울에 잠길 자작나무숲을 걸으며 ‘사람의 숲’이라는 또 다른 세상을 잠시 잊어봅니다. 경사지를 따라 도는 눈 쌓인 숲길은 후드득후드득 떨어지는 눈 소리에 놀라 날아오르는 새들의 날개 짓 소리에 더욱 정겹습니다. 하얀 눈가루가 허공을 휘날리면 숲 속은 눈부신 은빛 가루의 향연이 펼쳐집니다. 발끝에서 하늘까지가 온통 하얀 눈빛이며, 푸른 하늘이 세상의 경계입니다.

 

숲은 찬란한 눈빛으로 뒤덮여 무채색 풍경화 같기도 합니다. 거기에 광대 옷을 걸친 오색딱따구리 한 마리가 흰 눈이 덮인 나뭇가지 사이로 비집고 들어옵니다. 이곳의 땅과 땅속, 그리고 하늘을 연결하는 유일한 존재는 나무 그리고 한 마리 새의 지저귐이 하얀 시공을 채웁니다.

 

 

 

 

여기에서 아픔을 기억할 줄 아는, 감성과 영혼을 낡은 나이테에 숨긴 숲과 친하고 싶었습니다. 사그락 사그락 산등성을 올라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 앞에 서면 하얀 자작나무숲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흰 속살을 드러냅니다. 푸른 하늘 아래 또렷한 수직의 선과 수평의 질감은 어떤 언어의 유희로도 그려낼 수 없는 수많은 감정의 물결을 일으킵니다.

 

간벌된 자작나무 전망대 앞에 서면, 둘레는 온통 작은 숲속요정이 숨어있음 직한 하얀 자작나무 숲, 순간 머릿속은 이 세상의 모든 것이 정지된 듯 멍한 빈 뇌 상태가 되고 요정의 정령이 몸으로 스며드는 것 같습니다. 이윽고 눈부신 저 자작나무 흰 줄기를 타고 영혼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