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비건 | 건강의학 ]

단백질과 지방, 암을 부르는 성장

본문

 





지난 5월호에서 아동기 성장이 빠를수록, 성인기의 키가 클수록 대장암과 유방암 발생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혔다[1].  모두가 큰 키를 선망하고, 작은 키가 고민거리인 한국사회에서 큰 키가 암을 부른다는 주장은 ‘허튼 소리’로 들릴 수도 있을 것이다.

 

어쩌면 그간 본인 및 자녀의 키를 키우기 위해 했던 이런저런 일들이 떠올라 칼럼 내용을 부정하거나 비난하고 싶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큰 키가 대장암 및 유방암을 비롯한 각종 암 발생 증가와 관련 있다는 사실은 전세계 어느 곳에서나 확인된다.

 

 

영국인 129만 명의 경험


2011년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이라는 학술지에 영국의 중년여성 129만 명을 9.4년간 관찰한 결과, 키가 클수록 모든 부위의 암 발생 위험이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2]. 평균적으로 10cm 클때마다 암 발생 위험이 16% 증가했는데, 이는 매년 인구 10만 명당 30명이 암에 더 걸린다는 것을 뜻한다.

 

2012년 영국 여성들의 암 발생률이 인구 10만 명당 267명인 것을 감안하면 30명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 아닐 수 없다. 키가 155cm 미만인 여성들은 관찰기간 동안 1000명당 68명이 암에 걸렸지만, 160~165cm인 경우 74명, 165~170cm인 경우 78명, 170~170cm인 경우 83명, 175cm 이상인 경우 89명이 암에 걸렸다.

 

이런 경향은 사회경제적 수준, 비만, 흡연, 음주, 운동, 초경연령, 출산력 등 다양한 요인의 영향을 통제한 후에도 변화가 없었다. 발생 부위별로는 키 10cm마다 유방암 17%, 대장암 25%, 직장암 14%, 악성흑색종(피부암) 32%, 자궁내막암 19%, 난소암 17%, 백혈병 26%, 림프종 21% 가량 발생 위험이 증가했다. 거의 모든 암이 증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성호준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